2020.07.12 (일)

  • 흐림24.7℃
  • 흐림백령도21.4℃
  • 흐림북강릉20.6℃
  • 흐림서울25.6℃
  • 흐림인천24.7℃
  • 흐림울릉도20.1℃
  • 흐림수원25.2℃
  • 흐림청주24.5℃
  • 비대전23.2℃
  • 흐림안동21.6℃
  • 흐림포항21.2℃
  • 흐림대구21.8℃
  • 비전주23.3℃
  • 흐림울산20.5℃
  • 비창원21.0℃
  • 비광주21.9℃
  • 비부산21.1℃
  • 비목포21.4℃
  • 비여수21.1℃
  • 비흑산도19.1℃
  • 비홍성(예)23.9℃
  • 비제주24.6℃
  • 비서귀포22.8℃
‘민식이법’ 유발 40대 운전자, 금고 2년 실형 선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민식이법’ 유발 40대 운전자, 금고 2년 실형 선고

KakaoTalk_20200428_085246048_01.jpg

 

[태안일보]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서 어린이를 치어 숨지게 해 이른바 ‘민식이법’을 촉발시킨 40대 남성에게 금고 2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형사2단독 최재원 판사는 27일 교통사고특례법 위반(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4)에게 이 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고 장소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중학교 앞 도로이고, 인근에 초등학교와 다수의 아파트 등이 있으며, 학원이나 학교 일과를 마치고 아이들이 많이 다닐 수 있는 시간대였지만 A씨가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며 “그 과실이 중한 편이라고 보고 유죄로 판단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아산시의 한 중학교 인근에서 동생과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던 김민식군을 치어 숨지게 하고 함께 건너던 동생에게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이른바 ‘민식이법’이 만들어졌고, 지난 3월 25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운전자로 인해 어린 피해자가 사망했고, 이로 인해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았다는 점을 들어 교통사고 특례법상 최고형인 금고 5년을 구형한 바 있다.
 
한편, 재판이 끝난 후 김민식 군의 부모는 기자회견을 통해 “민식이법에 대한 혼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법은 운전자들을 범죄자로 만드는 법이 아니고, 아이들을 지키고자 하는 법이다. 이 법으로 인해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들이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꿈다락 예술감상교육 포스터.jpg

칠장주광고(칼라).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