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8℃
  • 비백령도20.6℃
  • 흐림북강릉20.1℃
  • 흐림서울25.2℃
  • 비인천24.1℃
  • 흐림울릉도19.2℃
  • 비수원23.9℃
  • 비청주23.0℃
  • 비대전22.3℃
  • 비안동20.6℃
  • 비포항20.6℃
  • 비대구20.9℃
  • 비전주21.9℃
  • 비울산19.8℃
  • 비창원20.5℃
  • 비광주20.9℃
  • 비부산20.0℃
  • 비목포20.9℃
  • 비여수20.9℃
  • 비흑산도18.6℃
  • 비홍성(예)22.9℃
  • 흐림제주26.0℃
  • 흐림서귀포23.7℃
[기자수첩] 변평섭 어르신! 이제 그만 쉬시지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변평섭 어르신! 이제 그만 쉬시지요.

 

[태안일보]충남도에 충남복지재단이 10월 초에 출범한다. 이곳에 지역 언론계의 대부인 변평섭 전 세종특별자치시 정무부시장께서 이사장으로 취임한다고 한다.

 

이 소식을 들은 기자의 마음은 답답하기 그지없다. 이 어르신의 연세가 금년 팔순이다. 팔순이면 흔히 산수(傘壽)라고 칭한다.

 

다시 말해 그 나이가 되면 ‘우산을 쓰고 세상일을 피해서 살라’는 뜻이다.

 

변평섭 어르신은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개원할 때 초대 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언론인 출신으로 해박한 역사문화 지식을 겸비했었기에 당시 자격 시비는 크게 없었다.

 

그 이후에도 유한식 초대 세종자치시장 때 세종시 정무부시장직을 수행해 관복을 누렸다.

 

물론 실력은 출중하다. 건강도 좋다. 헌데 80의 연세에 또 충남도가 새로 출범시킨 충남복지재단의 초대 이사장직에 공모해 출근을 준비하는 모습은 기자로선 반갑지 않다.

 

80세라는 나이에 또 일을 하겠다는 것은 여러 모로 생각해 볼 문제다. 자칫 욕심으로 비춰질 수 있다. 더 젊은 후배들이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빼앗는 것이다.

 

누가 추천해서 일 좀 해달라고 사정을 해도 점잖게 미소로 사양해야 할 연세다. 고찰에서 만나는 부처님의 자비로운 눈웃음을 보여주며 지역사회의 원로 역할을 해 주길 바라는 지역민들의 바람에 역행하는 처사다.

 

복지재단 이사장은 상근직은 아니지만 인사 및 운영에도 관여할 수 있다고 한다. 복지재단에 깊숙이 개입해 ‘콩 놔라 팥 놔라’하면 눈총받기 십상이다.

 

노망난 늙은이라는 소리가 퍼질까 심히 우려스럽다. 현자(賢者)로 추앙 받을 것인지, 우자(愚者)로 남을 것인 지, 과거 존경했던 어르신이기에 진언하는 바이다.

 

 

 

꿈다락 예술감상교육 포스터.jpg

칠장주광고(칼라).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