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7℃
  • 흐림백령도21.4℃
  • 흐림북강릉20.6℃
  • 흐림서울25.6℃
  • 흐림인천24.7℃
  • 흐림울릉도20.1℃
  • 흐림수원25.2℃
  • 흐림청주24.5℃
  • 비대전23.2℃
  • 흐림안동21.6℃
  • 흐림포항21.2℃
  • 흐림대구21.8℃
  • 비전주23.3℃
  • 흐림울산20.5℃
  • 비창원21.0℃
  • 비광주21.9℃
  • 비부산21.1℃
  • 비목포21.4℃
  • 비여수21.1℃
  • 비흑산도19.1℃
  • 비홍성(예)23.9℃
  • 비제주24.6℃
  • 비서귀포22.8℃
‘바다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민ㆍ관 협력해 수거 총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바다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민ㆍ관 협력해 수거 총력

안면ㆍ근흥ㆍ소원 등 해안가, 이달 말까지 총 200톤 유입 추정

괭생이모자반 수거 (2).jpg
▲연포해수욕장에서 ‘괭생이모자반’을 수거하는 모습.

 

 

[태안일보]태안군이 부유성 해조류 ‘괭생이모자반’ 처리에 발 벗고 나섰다.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르면, ‘괭생이모자반’은 중국 전체 연안에서 자생하다 떨어져 나와 바람과 해류를 타고 제주와 남해ㆍ서해 해안으로 몰려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대규모 띠 형태로 이동해 선박 스크류에 감겨 조업과 항해에 지장을 주고, 양식장 그물 등에 달라붙어 시설물 파손과 유실 등의 피해를 입히기도 한다.

 

올해 태안 지역의 경우에는 안면ㆍ고남ㆍ근흥ㆍ남면ㆍ소원 등의 해안가 전체에 걸쳐 ‘괭생이모자반’이 유입돼, 민ㆍ관이 협력해 적극적인 수거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달 초부터 안면ㆍ연포ㆍ밧개해수욕장(안면읍), 장삼포해수욕장(고남면), 달산포해수욕장(남면), 어은돌해수욕장(소원면) 등에서 수거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 19일에는 연포해수욕장에서 굴삭기와 운반차량 등을 투입해 총 50톤의 ‘괭생이모자반’을 수거한 바 있다.

 

군은 ‘괭생이모자반’이 해안가에서 건조되는 즉시 수거인력을 대거 투입해 마대에 담아 수거하고, 해상에서 조업 중 ‘괭생이모자반’이 발견될 경우 어민들이 즉시 수거할 수 있도록 수거마대 등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군은 선박이용이 가능한 유관기관(어촌어항공단ㆍ해양환경관리공단ㆍ태안해경)의 협조를 받아 해상에서 ‘괭생이모자반’을 미리 수거해 해안가 유입을 최대한 방지하는 한편, 해안가로 밀려온 ‘괭생이모자반’은 수거인력ㆍ해수욕장번영회ㆍ어촌계가 합심해 각종 장비를 동원, 적극적인 수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총 200톤 가량의 ‘괭생이모자반’ 유입이 예상되고 있어, 민ㆍ관이 힘을 합쳐 수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며 “다음달 4일에 예정돼있는 해수욕장 개장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꿈다락 예술감상교육 포스터.jpg

칠장주광고(칼라).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