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속초5.3℃
  • 흐림5.6℃
  • 흐림철원3.2℃
  • 흐림동두천4.1℃
  • 흐림파주4.1℃
  • 흐림대관령-1.5℃
  • 흐림백령도5.7℃
  • 흐림북강릉5.5℃
  • 흐림강릉5.9℃
  • 흐림동해6.3℃
  • 흐림서울5.4℃
  • 흐림인천5.7℃
  • 흐림원주5.8℃
  • 흐림울릉도4.3℃
  • 흐림수원6.4℃
  • 흐림영월5.6℃
  • 흐림충주6.4℃
  • 흐림서산5.9℃
  • 흐림울진7.5℃
  • 흐림청주6.5℃
  • 비대전7.3℃
  • 흐림추풍령3.9℃
  • 흐림안동5.5℃
  • 흐림상주5.2℃
  • 비포항9.7℃
  • 흐림군산6.7℃
  • 비대구7.4℃
  • 비전주7.0℃
  • 비울산9.5℃
  • 비창원7.4℃
  • 비광주6.6℃
  • 비부산8.2℃
  • 흐림통영9.0℃
  • 비목포5.1℃
  • 비여수7.9℃
  • 비흑산도6.6℃
  • 흐림완도8.2℃
  • 흐림고창5.5℃
  • 흐림순천6.7℃
  • 흐림홍성(예)5.3℃
  • 비제주10.8℃
  • 흐림고산10.1℃
  • 흐림성산11.2℃
  • 비서귀포10.1℃
  • 흐림진주6.6℃
  • 흐림강화4.7℃
  • 흐림양평6.6℃
  • 흐림이천5.1℃
  • 흐림인제4.4℃
  • 흐림홍천4.6℃
  • 흐림태백0.1℃
  • 흐림정선군3.8℃
  • 흐림제천4.6℃
  • 흐림보은6.2℃
  • 흐림천안6.7℃
  • 흐림보령7.4℃
  • 흐림부여7.4℃
  • 흐림금산5.8℃
  • 흐림부안6.3℃
  • 흐림임실6.2℃
  • 흐림정읍5.1℃
  • 흐림남원6.4℃
  • 흐림장수5.3℃
  • 흐림고창군5.3℃
  • 흐림영광군5.3℃
  • 흐림김해시8.0℃
  • 흐림순창군7.0℃
  • 흐림북창원8.1℃
  • 흐림양산시8.4℃
  • 흐림보성군8.5℃
  • 흐림강진군8.3℃
  • 흐림장흥8.0℃
  • 흐림해남7.0℃
  • 흐림고흥6.3℃
  • 흐림의령군7.5℃
  • 흐림함양군5.6℃
  • 흐림광양시7.1℃
  • 흐림진도군6.9℃
  • 흐림봉화5.1℃
  • 흐림영주4.6℃
  • 흐림문경5.7℃
  • 흐림청송군6.0℃
  • 흐림영덕8.1℃
  • 흐림의성7.3℃
  • 흐림구미5.8℃
  • 흐림영천7.9℃
  • 흐림경주시7.9℃
  • 흐림거창5.6℃
  • 흐림합천6.7℃
  • 흐림밀양7.7℃
  • 흐림산청5.2℃
  • 흐림거제9.1℃
  • 흐림남해6.9℃
[연속보도]세 딸 성폭행 친부 경찰수사 오락가락...'세 딸' 상처 가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연속보도]세 딸 성폭행 친부 경찰수사 오락가락...'세 딸' 상처 가중

경찰, 성폭행 친부 내사종결·재수사 번복...친부 보육원 법적대응 시사


KakaoTalk_20190910_113358026.jpg

 

[태안일보]세종시 Y보육원이 유치원생(6세) A양, 초등생(9세·11세) B양·C양 세 딸의 친부가 지인과 함께 친딸을 성폭행사실을 인지하고 경찰에 고발조치했으나 지인만 수사에 착수하고 친부에 대해 내사종결 및 재수사에 착수하는 등 번복하는 오락가락 수사에 세 딸의 상처만 가중되고 있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친부는 경찰의 내사종결 통보를 받고 보육원에 친딸들을 만나려고 하자 저지하는 보육원 원장과 직원들을 무고 및 허위사실유포로 세종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또, 충남지방경찰청 수사담당부서에서는 세 딸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이유로 타 보육원으로 이동을 통보하자 보육원 직원들은 그동안의 경찰 수사과정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며 세 딸의 의견에 따라 이동을 막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무엇보다, 보육원 직원들은 친부의 성폭행사실을 유치원생(6세) A양을 목욕시키는 과정에서 인지하고 경찰에 고발했으나 즉각적인 산부인과 진료가 이뤄지지 않은 점, 초등생(9세·11세) B양과 C양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의뢰했지만 채택되지 않은 점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태이다.

 

친부가 경찰의 내사종결을 주장하며 세 딸의 만남을 요구하자 막내 딸인 A양만 친부를 만나길 원했을 뿐 나머지 B양과 C양은 친부의 만남을 거절하며 친부와 지인이 함께 본인들에게 성폭행 사실을 정확하게 묘사한 내용을 글로 남기자 보육원은 성폭행사실을 확신하며 철저한 수사를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보육원은 B양과 C양의 성폭행 정황을 묘사한 쪽지와 보육원 생활내용, 성폭행 관련 설명하는 대화 내용, 산부인과 검사결과 등 다양한 내용을 경찰에 제출해 친부에 대한 수사가 재개됐다.

 

친부 또한 보육원 직원들이 세 딸을 세뇌시켜 성폭행 사실을 조작해 증거로 제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무고죄 및 허위사실무포로 보육원 원장과 직원들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보육원과 서로 맞고소·고발로 대응하고 있다.

 

경찰은 보육원의 각종 수사의혹에 대해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보육원의 의견에 따랐을 뿐이라는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대전시 한 성폭력상담단체의 상담전문가는 “아동을 성폭행 사실을 인지한 보육원이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충남지방경찰청에 고발했으나 경찰은 시고를 받고 즉각적인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고 친부에 대해서는 내수종결로 결론을 냈던 부분이 이해가 되질 않는다”면서 “아동뿐만 아니라 모든 성폭행사건은 초등수사가 가장 중요한데 함께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의심해 두 딸을 추가 수사를 요청했으나 채택되지 않은 것은 더욱 이해가 되질 않는 부분이다”고 수사에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세종시 Y보육원 직원들은 세 딸의 요구에 따라 타 보육원으로 이동을 저지하기 위해 세종시청과 보건복지부 등을 방문하는 등 세 딸에게 더 이상의 상처를 막기 위해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발 벗고 나섰다. 친부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탄원서를 작성해 서명운동 및 변호사 선임을 통해 법적대응에 나설 것을 전했다. 박승철 기자

 

칠장주광고(칼라).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